‘도시어부2’ 이수근, 82㎝ 광어로 신기록 경신…황금배지 주인공

뉴스1 입력 2021-01-15 08:02수정 2021-01-15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 뉴스1
이수근이 ‘도시어부’의 광어 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멤버들이 게스트 이동국과 함께 전남 고흥군에서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전 낚시에서는 어종불문 총무게 팀전과 참돔 5짜 이상의 빅원 개인전이, 오후에는 갑오징어 총무게 대결이 열렸다. 이덕화와 김무웅 프로, 이경규와 김준현, 이태곤과 지상렬, 이수근과 이동국이 팀을 이룬 이날 낚시는 어종불문이라는 파격적인 룰로 인해 잡어 하나에도 희비가 엇갈리는 상황이 펼쳐져 재미를 안겼다.

찬밥 신세였던 쏨뱅이와 열기도 대환영을 받는 등 어떤 어종이 등장할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수근의 광어가 등장하며 일순간에 승패가 판가름 났다. 이수근이 82cm의 광어를 낚아 올리며 ‘도시어부’의 국내 기록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한 것이었다. 이는 이경규가 지난 2018년 6월 인천에서 낚은 80cm 광어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주요기사
이태곤은 이수근의 맹활약에 “저렇게 공부하고 열심히 하니까 잘하는 거다”라며 “대단하다”라고 진심으로 축하했다. 하지만 이경규는 자신의 기록이 경신되는 뼈아픈 마음을 드러내며 분노의 멱살잡이로 화풀이를 해 폭소를 자아냈다.

황금배지를 품은 이수근은 “생각지도 않았던 행운은 늘 우리 곁에 있는 것 같다‘라며 ”여러분도 생각지 않았던 많은 행운이 가정에 함께하시길 바란다“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오후 낚시에서는 예상치 못한 기상 악화로 난항을 겪는 모습이 펼쳐졌다. 갑오징어에서 제철을 맞은 주꾸미로 어종을 변경하며 모두가 큰 기대를 걸었지만, 도시어부들을 기다린 것은 주꾸미가 아닌 강풍이었다. 위기를 맞은 기상 상황 속에서 결국 촬영이 중단되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방송 말미에는 전남 여수로 감성돔 낚시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포복절도 마니또 게임이 펼쳐졌다. 그동안 낚시하랴 경쟁하랴 타인에게 무관심했던 도시어부들은 이날 만큼은 마니또를 실천하기 위해 어색한 인사와 과잉 친절을 쏟아내며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도시어부2‘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