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하지원, 男직원에게 연락처를? 알고 보니…“남다른 예능감 폭발”

동아닷컴 입력 2015-01-08 12:02수정 2015-01-08 1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투명인간. 사진 = KBS2 TV ‘투명인간’ 화면 촬영
투명인간 하지원

배우 하지원이 자신의 연락처를 걸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7일 첫 방송된 KBS2 TV 새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는 하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강호동, 정태호, 하하, 김범수, 강남, 박성진과 함께 직장인들과 투명인간 놀이를 펼쳤다.

앞서 강호동은 “직장인 분들은 연예인들을 보고도 못 본 척 투명인간 취급을 해야한다”는 룰을 밝혔다. 이에 연예인들은 직장인들에게 제한시간 내 반응을 이끌어 내야하는 상황.

주요기사
이날 하지원은 “제가 게스트로 왔는데 고정인 줄 알았다”라며 “쉬는 시간에 어떻게 (대결에서 이겨야 하는지) 고민을 좀 했다”고 말했다.

하지원은 남직원에게 “휴가를 선택 할 거냐? 영화 ‘허삼관’ VIP 시사회에서 내 옆자리에 앉는 걸 선택할거냐?”고 물었다.

이어 하지원은 “내 (휴대전화) 전화번호를 준비했다”며 쪽지를 꺼내들었다. 갈등하던 남직원은 쪽지를 선택했고 하지원은 환호했다.

한편, 투명인간 게임은 연예인이 대결할 직장인을 지목한 후 그가 있는 사무실로 혼자 들어가 100초 안에 웃기면 성공, 못 웃기면 실패하는 방식이다. 끝까지 웃지 않는 직장인에게는 5일간의 휴가가 주어진다.

투명인간 하지원. 사진 = KBS2 TV ‘투명인간’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