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해철 부검 결정, 유족 측 “한 점 의혹 없이 밝히고 싶어”

동아닷컴 입력 2014-11-01 19:02수정 2014-11-01 1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해철 | 사진=KCA엔터테인먼트
신해철 부검 결정 이후 사인 규명을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고인의 소속사 측이 부검 결정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해 왔다.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1일 “많은 동료 지인들과 팬들이 고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가슴 아파하고 국민적인 애도를 보내준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유가족의 마음을 대신 전했다.

소속사는 “화장터로 이동 중 갑작스런 부검 결정으로 또 한 번 심려를 안겨 드린 것은 아닌 지 우려되나 이는 고인의 동료들과 많은 이들의 설득도 있었지만 유족 입장에서도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고인을 억울함 없이 편안하게 보내드릴 수 있는 길이라는 판단이 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법에 힘을 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법적인 싸움에 초점을 맞추기 보단 고인이 왜 갑자기 세상을 떠나야만 했는지 한 점의 의혹 없이 밝히고 싶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故 신해철 발인식이 치러진 지난달 31일 유족은 화장이 진행될 예정이었던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부검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고인의 발인식에 참석했던 이승철 등 평소 신해철과 가깝게 지냈던 연예계 인사들은 서울추모공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것을 유가족에게 요청했고 유족 측에서도 심사숙고 끝에 화장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 씨는 “병원 측의 과실치사 여부를 수사해 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유족으로부터 해당 병원의 의무기록지 등 진료기록 일부를 건네받고 조사에 착수했다.

故 신해철 부검 결정 소식에 팬들은 “故 신해철 부검 결정, 정확한 사인을 꼭 밝히길 바란다” “故 신해철 부검 결정, 사인을 정확히 알아야 떠나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야 산 사람도 살아갈 수 있고” “故 신해철 부검 결정, 그에겐 삶만큼 죽음도 중요한 가치였다. 남은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서라도 꼭 제대로 마무리하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故 신해철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고 신해철 씨의 유가족을 대신해 유족 측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유가족 일동은 먼저 지난 장례 기간 동안 일일이 그 수를 헤아릴 수도 없을 만큼 많은 동료 지인들과 팬들이 고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가슴 아파하고 국민적인 애도를 보내준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신 모든 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전하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따뜻한 위로에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또 화장터로 이동 중 갑작스런 부검 결정으로 또 한 번 심려를 안겨 드린 것은 아닌 지 우려되나 이는 고인의 동료들과 많은 이들의 설득도 있었지만 유족 입장에서도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으로, 고인을 억울함 없이 편안하게 보내드릴 수 있는 길이라는 판단이 섰다는 입장입니다.

현실적으로 법에 힘을 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법적인 싸움에 초점을 맞추기 보단 고인이 왜 갑자기 세상을 떠나야만 했는지 한 점의 의혹 없이 밝히고 싶다는 말씀도 전해왔습니다.

유족 측이 어려운 결정을 한 만큼 KCA엔터테인먼트 또한 앞으로 있을 힘겨운 과정들에 끝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고 신해철 씨의 마지막 가는 길이 외롭지 않게 함께해 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 전합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