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그랜드민트페스티벌2010’ 헤드라이너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7 16:55수정 2010-09-07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이소라가 10월 23일, 24일 이틀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음악페스티벌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0’(이하 GMF)의 대표가수로 출연한다.

이소라는 GMF측의 4년간 계속된 요청 끝에 어렵게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대형 음악 페스티벌에 처음으로 올라 역대 GMF의 헤드라이너(대표가수)였던 이승환, 토이, 이적에 이어 이소라만의 색다른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독일 유학중인 김C는 GMF와 이어온 끈끈한 의리를 지키기 위해 일시 귀국하는 열의를 보였다. 이에 따라 김C는 페퍼톤스, 정순용(마이앤트메리)에 이어 GMF 4년 연속 개근을 이루는 아티스트가 됐다.

뿐만 아니라 1999년 결성돼 ‘짧고 굵은’ 활동을 펼쳤던 밴드 원더버드(고구마 신윤철 손경호 박현준)가 10년 만에 원년 멤버로 무대에 올라 ‘스페셜 컴백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관련기사
분주한 해외 일정으로 한 해를 보낸 이한철이 여행을 컨셉트로 한 프로젝트 밴드 ‘이한철과 여행기술단’으로, 소품집 ‘봄의 기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 이지형은 화려한 세션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GMF를 통해 새로운 음악적 결과물을 선보이는 여성 싱어송라이터들도 주목을 끈다.

최근 여행 에세이 ‘훗카이도 보통열차’를 출간한 오지은이 기타 팝 프로젝트 ‘오지은과 늑대들’로 밴드 사운드를 들려줄 예정이며, 새 앨범 발매 초읽기에 들어간 한희정 역시 지난해에 이어 연속으로 GMF 출연을 결정했다.

그 외에도 드라마 ‘개인의 취향’에 삽입된 ‘파인’으로 국내에 알려진 브라질 출신 아티스트 티아고 요르크가 남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GMF에 출연한다.

새로운 EP 음반을 발표한 디어클라우드, 복고적인 사운드로 록 음악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9와 숫자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Mnet이 진행하는 ‘공연마당 프로젝트’를 통해 선발된 싱어송라이터 조정치, 차세대 여성 듀오 랄라스윗도 출연한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