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잠들면 에어컨 꺼주고, 수면 관리까지…똑똑해진 ‘갤워치5’

입력 2022-08-15 15:11업데이트 2022-08-15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용자가 잠들었는지 확인하면 에어컨이 꺼지고 조명이 어두워진다. 코 고는 소리를 녹음하고 잠을 푹 잤는지 설쳤는지 기록해 데이터로 만든다.

양태종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 헬스개발팀장(부사장)은 1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갤럭시 워치5에 탑재된 바이오액티브센서로 이 같은 일이 가능해졌다며 “수면 클리닉 같은 프로그램을 갤럭시 워치5에 담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갤럭시 워치5는 전날 삼성전자가 뉴욕에서 개최한 신제품 공개 행사 ‘갤럭시 언팩 2022’에서 Z플립4, Z폴드4와 함께 선보였다. 양 부사장은 갤럭시 워치5의 킬러 컨텐츠로 수면 관리를 포함한 건강관리 기능을 꼽았다.


단계를 확인, 평가해서 ‘슬립 스코어’로 점수화하고 최적화된 수면 코칭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삼성전자는 삼성서울병원과 수면 코칭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했다.

양 부사장은 “수면 클리닉 같은 곳에서 유료로 받는 코칭 프로그램을 바로 온라인화한 것으로 보면 된다”며 “가전과 연결해 사용자가 설정한 수면 기능에 맞춰 잠이 드는 시점에 조명이 어두워진다거나 같은 연결고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체지방 측정도 할 수 있다. 체성분지표를 활용해 이용자 근육 양을 분석하고 목표를 상세하게 설정해 운동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양 부사장은 “삼성이 다 개발하기보다 오픈 생태계에서 소비자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