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한전공대, 정치논란 털고 연구역량 집중해야”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글로벌 강소공대를 가다]
학부 108명-대학원생 49명으로 올해 3월 전남 나주에 문열어
2050년 세계 10위 공과대학 목표… 文 前대통령 대선 공약으로 출발
“소수정예 교육해야 강소공대 성장”
한국에서도 강소 공대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지역 경제를 살리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 한국전력공사가 전남 나주에 설립한 한국에너지공과대(KENTECH·한전공대)도 그 사례 중 하나다. 다만 정치적 목적으로 무리하게 설립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3월 전남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에서 문을 연 한전공대는 학부 신입생 108명과 대학원생 49명으로 시작했다. 향후 학부 400명(학년당 100명), 대학원생 600명 등 학생 10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2050년까지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상위 10위 수준의 공과대학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에너지 특화 연구중심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나섰다. 광주·전남은 지역 혁신성장 동력으로 에너지 신산업을 선택했고, 정부 역시 2019년 11월 광주와 전남 혁신도시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했다. 한전은 정부, 지자체와 함께 한전공대 인근 80만 m² 부지에 첨단 기술 개발을 위한 대형 산학연 단지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이다. 향후 기업 연구소, 공공 연구소, 대학 등을 산학연 단지에 유치할 방침이다. 한전공대가 고급 인재를 길러내고, 지역 경제를 살리는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전공대에 대한 비판도 적지 않다. 2017년 4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임기 안에 개교하기 위해 무리하게 서둘렀다는 지적이 나온다. 3월 개교 당시 캠퍼스에는 행정·강의동 건물 1채만 완공됐고, 나머지는 공사 중이었다. 교수진은 최종 편제 100명 중 48명만 임용됐다.

전국 유명 대학에 이미 에너지 관련 학과가 있어 한전공대가 경쟁력을 가지기 힘들고, 지속적인 재원 투입이 쉽지 않다는 목소리도 있다. 특히 재정 투입의 한 축인 한전은 올해 20조∼30조 원의 적자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개교 후 10년이 되는 시점인 2031년까지 설립과 운영 등을 위한 총예산은 1조6112억 원으로 이미 한전과 정부, 지자체가 일정 비율로 재원을 부담하기로 관련법에 명시돼 있다”며 “재원 마련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재철 숭실대 전기공학부 명예교수는 “한전공대는 정치적 논란에서 벗어나 연구 역량에 집중하고 유능한 국내외 교수들을 영입하는 게 급선무”라며 “학생들을 대량으로 가르치는 방식이 아니라 소수 정예로 개별적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을 극대화해야 강소 공대로 클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