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창고내 택배를 로봇이 척척… LG, 물류로봇 시장 진출

입력 2022-06-16 03:00업데이트 2022-06-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전자-CJ대한통운 업무협약
이르면 내달 ‘메가허브’ 곤지암에 물류 로봇 통합 솔루션 공급
LG전자는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차세대 물류로봇 시장 협업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경기 평택시 LG전자 연구소에서 이번에 투입될 ‘LG 클로이 캐리봇’이 작업 시연을 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가 호텔, 병원, 식당 등 다양한 공간에서 쌓아온 서비스로봇 솔루션 노하우와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차세대 물류 로봇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LG전자는 15일 경기 화성시 CJ대한통운 ‘TES이노베이션센터’에서 CJ대한통운과 물류 로봇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여기에는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과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CJ대한통운의 대형 물류거점인 메가허브 곤지암에 ‘LG 클로이 캐리봇’과 물류센터 내 시설 연동 솔루션, 로봇 제어를 위한 관제 시스템 등 물류 로봇 통합 솔루션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양사는 △다양한 물류 거점별로 최적화된 로봇 운영 프로세스 구축 △주문 받은 상품을 찾아 분류하는 자율주행로봇 기반의 ‘오더피킹’ 시스템 공동 개발 및 고도화 협력 △CJ대한통운 물류센터 내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에 투입되는 LG 클로이 캐리봇은 기둥형 본체 뒤에 캐리어를 탑재해 목적지로 운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정해진 동선을 따라 오가는 기존의 무인운반차에서 스스로 경로를 찾아 이동하는 자율주행로봇으로 진화한 형태다. LG전자는 지난달 클로이 캐리봇의 전파인증을 마치고 기술 검증을 위해 국내 대형 물류거점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했다.

일본 민간조사기관 후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전 세계 물류·배송 로봇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11조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존을 비롯해 페덱스, 알리바바와 같은 글로벌 물류업체들은 물류창고 자동화를 위해 다양한 로봇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장 본부장은 “물류 로봇은 다수의 로봇을 동시에 효율적으로 제어하기 위해 인공지능(AI)부터 5세대(5G) 통신까지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력을 요구한다”며 “LG전자는 다양한 공간에서 로봇을 운영하며 쌓아온 기술 역량을 토대로 솔루션 기반의 로봇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