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지하철·버스 환승되는 통합정기권 나온다…2023년 도입 목표

입력 2022-05-25 09:39업데이트 2022-05-25 09: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합정기권 이용 예시(국토부 제공) © 뉴스1
국토교통부가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서민층의 대중교통비 절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서울·인천·경기 등 지자체 및 철도 운송기관과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으며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현재 수도권이나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서는 지하철만 이용 가능한 정기권이 있으나 버스 환승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지하철만 통행하는 역세권 주민이 아니면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추가로 요금을 내야 한다는 문제가 있다.

이에 새 정부는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할인 적용을 국정 과제로 선정했으며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 및 운송기관과 협의해 2023년에 도입하겠다는 것이 대광위 측 목표다.

국토부 조사에 의하면 통합정기권이 도입 시 기존 주민 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혜택을 제공해 국민 대중교통비가 약 27~38% 절감될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통합정기권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로 의미가 크고,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고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