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하이트진로, ‘테라’ 생산 부자재 업사이클링 재탄생 시킨다

입력 2022-01-20 11:21업데이트 2022-01-20 11: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하이트진로가 ‘청정라거-테라’의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자재를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 시킨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대표 업사이클링 전문브랜드 ‘큐클리프(CUECLYP)’와 친환경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테라, 진로 등 주요 제품의 환경성적표지인증을 획득하고 지난해 올바른 자원순환 문화의 확산을 위한 ‘청정리사이클’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서도 필(必)환경 시대 생산부터 소비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사회적, 환경적 책임을 다하는데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테라의 본질이자 핵심 가치인 ‘청정’에 중점을 둔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올해도 제품 판매뿐만 아니라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