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리사이클링 플랫폼과 맞손…폐유 활용방안 논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6 14:26수정 2021-11-26 1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PC그룹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가 친환경 리사이클링 플랫폼 올수와 ‘폐식용유 리사이클링’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식용유 폐기량을 줄이고 대체 에너지 생산에 기여하고자 추진됐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시작됐다.

이중희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회장과 김기옥 올수 대표는 지난 24일 서울 금천구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에서 향후 파리바게뜨에서 발생하는 폐식용유의 효과적인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파리바게뜨는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식용유를 모아 리사이클링 플랫폼에 전달한다. 해당 폐유는 재활용공장으로 인계돼 바이오디젤(식물성 기름을 원료로 해서 만든 바이오연료), 사료 등의 대체 에너지로 재탄생된다.

주요기사
우선 1200여개의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시범 운영한 후 전 매장으로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이중희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은 “업의 특성상 폐유가 발생하는 문제를 보다 합리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고자 가맹점주들이 뜻을 모았다”며 “앞으로 가맹점주들도 ESG 실천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