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의 심장’ SK 배터리, 美 생산능력 1위 점프

곽도영 기자 ,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9-29 03:00수정 2021-09-29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이노-포드, 13조 사상최대 투자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완성차 2위 포드와 손잡고 현지에 13조 원 규모의 전기자동차 공장 및 배터리 생산 단지를 설립한다고 28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 공장 전경. SK이노베이션 제공
미국 완성차 2위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이 28일(현지 시간) 총 13조5000억 원 규모의 전기자동차·배터리 합작공장 투자를 발표하면서 SK이노베이션이 단숨에 미국 현지 생산 능력 1위 배터리 기업으로 올라서게 됐다.


이날 양 사에 따르면 합작법인 ‘블루오벌SK’의 미국 테네시주 공장은 1550만 m² 규모의 땅에 배터리 생산 능력 43GWh(기가와트시) 규모로 포드의 전기차 조립공장과 함께 들어서게 된다. 켄터키주 배터리 공장은 628만 m² 땅에 세워진 43GWh 2곳으로, 총 86GWh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양쪽 단지 모두 2025년 가동이 목표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짓고 있는 1공장과 2공장을 합쳐 미국에서만 연산 약 15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헝가리와 중국 등의 공장을 포함하면 앞서 올해 7월 SK이노베이션 중장기 경영전략 발표회인 ‘스토리데이’에서 김준 총괄사장이 발표했던 2025년 글로벌 200GWh 목표를 초과 달성하는 셈이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미국 현지 완성차 업계의 전기차 경쟁에서 포드와의 동맹을 더욱 강화했다. 합작사의 테네시주 공장에서는 포드의 상징이자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차량인 픽업트럭 ‘F-150’의 전기차 모델 ‘F-150 라이트닝’이 생산될 예정이다. 앞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포드 공장을 방문해 직접 운전했던 모델이다.

주요기사
포드는 2030년까지 자사 글로벌 판매 차량 중 40∼50%를 전기차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밝혀온 40% 비율 목표를 상향 조정한 수치다. 블룸버그는 이날 양 사의 합작 투자 발표에 대해 “이번 프로젝트는 현재 테슬라가 지배 중인 전기차 시장에 포드가 플레이어로서 진출하는 것이자, 그간 미국 완성차 업계에서 선두주자로 여겨져 온 GM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내 배터리 업계는 미국 내 완성차 업계의 전기차 전환 경쟁 확대에 따라 현지 위상이 동반 성장하게 됐다. 전기차 시장에서 중국을 견제하려는 공통의 목표를 공유하는 가운데 미국 완성차 1, 2위인 GM과 포드가 각각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과 합작해 왔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19년 12월 미국 완성차 1위 기업인 GM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미국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에서 각각 35GWh 규모의 합작 공장 건설에 착수한 상태다.

포드의 빌 포드 회장은 “지금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이끌고 ‘탄소 중립 제조’라는 새로운 시대를 여는 변화의 순간이다. 포드는 혁신과 투자로 미국인들이 환호하는 전기차를 만들면서도 지구를 보호하고 나아가 국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는 “과감한 친환경 전기차 전환을 통해 자동차 산업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포드와 협력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SK이노베이션은 블루오벌SK를 통해 함께 도약하고 더욱 깨끗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공동의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포드#미국 완성차#sk이노베이션#전기자동차#배터리 기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