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규제론에… 네이버-카카오 시총 하루 12조6000억 증발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9-09 03:00수정 2021-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어발 확장 등 과거 대기업 모습”… 송영길 대표 등 지적에 주가 급락
금융당국도 카카오페이 등 칼 겨눠… 전문가 “장기 성장 큰 영향 없어”
빅테크(대형 기술기업)를 겨냥한 정치권과 정부의 규제 움직임이 본격화하면서 카카오와 네이버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8일 하루에만 두 기업의 시가총액은 12조6000억 원 넘게 증발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전날보다 7.87%(3만5000원) 하락한 40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는 10.06%(1만5500원) 급락한 13만8500원에 마감했다. 카카오 계열사인 카카오게임즈(―3.76%), 카카오뱅크(―0.96%) 등도 줄줄이 내렸다.

이에 따라 네이버 시총은 5조7500억 원 사라졌고, 카카오 시총은 6조9000억 원 감소해 코스피 시총 4위 자리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내주고 5위로 밀려났다. 시총 3, 5위 종목들이 급락하면서 코스피도 0.77% 하락 마감했다.

이날 외국인 순매도 종목 1, 2위가 카카오와 네이버였다. 외국인은 카카오 주식 4336억 원어치, 네이버 주식 2273억 원어치를 팔아치우며 하락세를 이끌었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카카오를 공개 저격하는 등 전날 여당이 빅테크에 대한 규제 공론화에 나선 것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민주당 의원들이 7일 연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토론회’에서 송 대표는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의 모습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카카오의 행보가 큰 우려를 낳고 있다. 민주당은 이러한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여기에 금융당국이 빅테크의 금융 상품 판매에 칼을 빼 든 것도 악재가 됐다. 금융당국은 전날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금융 플랫폼의 금융상품 관련 서비스를 금융소비자보호법상 ‘광고 대행’이 아닌 ‘투자 중개 행위’로 판단해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금소법에 따라 금융상품 판매대리·중개업자로 등록해야 한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대 교수는 “빅테크에 대한 규제는 세계적 흐름”이라며 “팬데믹 이후 호황을 맞은 빅테크가 정치적 분노의 손쉬운 타깃이 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 여당의 규제 리스크가 빅테크의 장기적인 성장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플랫폼 기업의 규제와 사업 확장이 화두가 될 수 있지만 당장 구체적인 규제 이행 사항이 나오지 않았고 수수료 제한처럼 매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부분도 크지 않다”며 “추가적인 주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빅테크 규제론#네이버#카카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