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지리학 연구-계승 온힘… 아낌없는 조언-컨설팅 제공

황효진 기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자연지리전국지부
노상용 총재가 짚은 천하명당 혈자리. 자연지리전국지부 제공
인간은 세상에 태어나 두 발은 땅을 딛고 머리는 하늘을 이고서 천지간의 자연과 우주를 교감하며 각자의 삶 속에서 행복과 불행을 오가며 살아간다. 이는 먼저 자연으로 돌아간 선대의 혈자리와 우주만물 영기와 함께 작용해 후대에도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풍수지리의 대가로 통하는 승려인 도선은 문화전통을 융복합한 한국사상의 실천적 인물로 시대를 관통하는 지식인이라고도 한다.

(사)자연지리전국지부 도선명당풍수 노상용 총재(사진) 역시 도선풍수학의 대가로 40여 년간 전국의 산하를 돌아보며 혈과 맥을 찾아내 감정하고 있다.

명당음택.
지맥을 통해 바로 혈을 짚어내며 땅속에 운기현상을 바로 감정해내는 능력의 소유자로 잘 알려져 있다.

주요기사
노 총재는 “흔히 땅 밑의 혈자리까지 정확하게 보는 풍수는 없다고 하지만 나의 경우는 다르다”며 “100% 혈자리를 보고 지금까지 수많은 명당을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안에도 좋은 명당터가 있다”고 귀띔했다.

노 총재는 역사적 고증과 학문적 이론을 토대로 전국의 집, 신축건물, 아파트 가구 배치 등 양택을 감정하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주변 조경과 종무 문주를 맞추고 산신각 자리의 명당을 찾아서 좌향과 본주를 컨설팅하기도 했다. 이후 은행나무 잎이 활짝 피었다는 일화는 널리 알려져 있다.

천하명당 자리.
이 밖에 노 총재는 경기 안양 휴비츠 신사옥을 비롯해 각종 기업 사옥 및 산소, 자택 등 크고 작은 현장에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노 총재는 “조상을 매장해도 흉지에 들어있는 산소는 집안에 우환이 많고 화장한 유골이 잘못 보관되면 불치병, 부도, 이혼 등 안 좋은 일들이 생길 수 있다”며 “이럴 땐 기가 좋은 명당에 이장해 집안의 아픔과 우환을 해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노 총재는 생활과학이자 존재과학인 풍수지리학을 연구하고 나아가 후대에 계승 발전하는 데 일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도선명당풍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아낌없는 조언과 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스마트컨슈머#소비#자연지리#풍수지리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