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마늘 오르더니 외식물가까지…2분기 물가상승률 9년만에 최고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7-02 19:06수정 2021-07-02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4% 올라 석 달 연속 2%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농축산물이 두 자릿수 상승세를 지속한 가운데 외식 물가도 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라 서민들의 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4%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0.6%)부터 상승 폭을 키우다가 4월(2.3%) 처음 2%대로 올라섰고 5월(2.6%)엔 9년여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올해 2분기(4~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2012년 1분기(3.0%)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높았다.

조류인플루엔자(AI) 등의 여파로 농축수산물 가격이 10.4% 오르며 물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5월(12.1%)보다는 상승 폭이 꺾였지만 상반기(1~6월) 내내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갔다. 특히 AI 직격탄을 맞은 달걀이 54.9% 급등했고 마늘(48.7%), 고춧가루(35.0%) 등도 많이 올랐다.

식재료비가 뛰면서 외식 물가도 2.3% 올라 2019년 3월(2.3%)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농축산물 가격과 국제유가 오름세가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 하반기에는 소비자물가가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소비 진작 등을 위한 33조 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 투입이 예정돼 있어 물가 상승 압박이 여전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요기사
한편 통계청은 소비자물가 조사 대상 품목에 마스크, 전기차, 식기세척기, 의류건조기, 아보카도, 망고 등 14개 품목을 새로 추가한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경제, 사회 변화를 반영해 물가지수에 반영되는 조사 품목과 가중치 등을 5년에 한 번씩 조정한다.

이번에는 지난해 기준 월평균 가계소비 지출액이 일정 기준(256원) 이상인 품목 가운데 코로나19 사태와 친환경 소비 증가 등의 시대 변화를 반영해 14개 품목을 추가했다. 반면 넥타이, 연탄 등 소비가 감소한 품목과 정부 정책으로 무상화가 확대된 고등학교 납입금, 학교급식비 등 14개 품목은 제외됐다. 새 기준은 12월 22일 발표되는 물가지수부터 적용된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