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는 더 달고 즉석죽 더 짜다”

김하경 기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비자원, 가공식품 10년치 조사
제품군별 나트륨 함량 변화 비교. (한국소비자원 제공) © 뉴스1
국내에서 판매되는 가공식품 가운데 과자의 당 함량과 즉석 죽의 나트륨 함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진행해온 식품품질 조사 결과 올해 4월 기준 당류는 111개 제품 가운데 30개(27%)에서 함량이 증가했고, 나트륨은 122개 제품 가운데 46개(38%)에서 함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당류는 과자류와 에너지음료에서 각각 37%, 9% 함량이 늘었다. 프랜차이즈치킨은 4개 제품 가운데 2개 제품에서 당류 함량이 크게 늘면서 평균 1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어린이음료와 오렌지주스, 두유 제품 상당수는 당류 함량이 줄었다.

나트륨 함량의 경우 즉석 죽 제품에서 평균 24% 늘었다. 조사 대상 즉석 죽 9개 제품 모두 나트륨 함량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과자류의 나트륨 함량은 평균 15% 늘었다. 어린이치즈와 프랜차이즈치킨은 각각 평균 40%, 4% 감소했다.

주요기사
또한 한국소비자원에 당류 및 나트륨 개선 계획을 제출했던 41개 사업자의 71개 제품을 대상으로 저감화 이행 여부를 확인한 결과 현재 판매 중인 제품 51개 가운데 24개(47%)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함량이 동일하거나 증가한 24개 제품 판매원을 대상으로 개선을 권고했다”며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제품의 소비 활성화를 위해 대형유통사업자의 저감 제품 전용 판매구역 설치를 권고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과자#즉석죽#나트륨#한국소비자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