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美, 공급망 전략서 동맹국과 공조…환영할 일”

뉴시스 입력 2021-06-09 15:05수정 2021-06-09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제19차 통상추진위원회'서 발언
공급망·백신 지재권 등 통상현안 논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9일 “미국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주요 방안으로 동맹·파트너국과의 공조를 제시했다”며 “반도체, 배터리 등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환영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19차 통상추진위원회’에서 “미국은 한국시간으로 어제 저녁 바이든 대통령 행정명령에 따른 반도체, 배터리, 의약품, 핵심광물 4개 품목에 대한 공급망 검토 결과 및 정책권고를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 공급망 100일 검토보고서 발표 동향 ▲세계무역기구(WTO) 지식재산권 유예 관련 논의 전망 및 향후 대응 ▲최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추진 현황 및 향후 계획 ▲한-영 FTA 패널 후보자 심사 결과 등을 논의했다.

미국이 이번에 발표한 정책 권고에는 4개 품목과 관련해 미국 내 생산역량 확충, 연구·개발(R&D) 등 투자 확대 등 정책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유 본부장은 “5월21일 한미 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미 측과도 긴밀히 논의하고 합의한 상호 투자 확대와 공동 R&D 등의 협력사항도 반영돼 있다”며 “관계부처와 함께 보고서 발표 동향과 앞으로의 영향에 대해 논의하고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유 본부장은 이날 글로벌 보건, 지속가능발전 이슈 등을 중심으로 다자 차원의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고도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 지식재산권 협정 의무 유예가 논의되고 있다”며 “올해 11월 제12차 WTO 각료회의를 앞두고 수산보조금 협상 진전을 위한 WTO 통상장관회의도 7월15일 개최가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WTO 각료회의는 다자무역체제 신뢰 회복의 시험대인 만큼, 성과 도출에 우리도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본부장은 또한 “FTA 추진에 있어서도 올해 신남방 지역과의 FTA 성과를 발효시키고, 아직 개척하지 못한 신시장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글로벌 디지털 통상규범 논의에 적극 참여해 FTA 네트워크의 질적 고도화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