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영월 돼지농장 ASF 확진…48시간 이동 중지

뉴시스 입력 2021-05-05 13:01수정 2021-05-05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오전 11시까지 일시 이동 중지 명령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5일 강원 영월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ASF 발생농장의 사육돼지 살처분, 농장 출입통제, 집중 소독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경기·강원·충북 지역의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축산차량을 대상으로 이날 오전 11시부터 7일 오전 11시까지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 중이다.

중수본은 일시 이동 중지 기간 중앙점검반(17개반·34명)을 구성해 명령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돼지농장, 축산시설·차량 등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앞서 중수본은 강원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멧돼지 방역대 농장들에 대해 돼지 폐사체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강원 영월 돼지농장의 의사환축을 확인했다. 해당 농장은 약 401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중수본은 의사환축 확인 즉시 초동방역팀·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외부인·가축·차량의 농장 출입통제,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 방역조치를 한 바 있다.

중수본은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 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하고 의심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해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가축방역기관 등에 신속하게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