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3조 끌어다 83조 주식에 쏟았다…수치로 나타난 ‘빚투’ 열풍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08 15:55수정 2021-04-08 16: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지난해 가계가 173조 원을 끌어다가 그 중 83조 원을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빚투’ ‘영끌’ 열풍이 수치로 확인된 셈이다.

한국은행이 8일 공개한 ‘2020년 자금순환(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부문의 순자금운용(자금 운용-자금 조달) 규모는 83조5000억원으로 전년(64조2000억원)에 비해 확대됐다.

자금순환은 국민경제를 구성하는 경제주체의 자금 운용과 조달을 나타낸 통계다. 일반적으로 가계는 다른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는 순자금운용(운용>조달), 기업은 순자금조달(운용<조달) 부문에 속한다.

부문별 자금순환 동형을 살펴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2019년 92조2000억원에서 2020년 192조1000억원으로 2배가 넘게 늘어났다. 2009년 통계 편제 이래 최대치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이 가운데 가계 자금 조달은 173조5000억 원(금융기관 차입 171조7000억 원), 자금 운용은 365조6000억 원으로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8일 공개한 ‘2020년 자금순환(잠정)’ 통계

대출로 인해 자금 조달 규모가 크게 확대된 가운데 주식 등 고수익 금융자산으로 자금이 이동한 영향이다. 지난해 가계는 투자펀드를 제외하고 국내외 주식에만 83조3000억 원의 자금을 운용했다. 거주자발행주식 및 출자지분(국내주식) 63조2000억 원과 비거주자발행주식(해외주식) 20조1000억 원을 취득했는데, 이는 모두 통계편제 이후 최대치다. 다만 투자펀드를 포함하면 76조 원대로 다소 줄어든다.

기업의 경우 비금융 법인기업의 순자금조달 규모가 2019년 61조1000억원에서 2020년 88조3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전기전자 업종 중심으로 영업이익이 개선됐지만 단기 운전자금과 장기 시설자금 수요 등 기업 투자가 확대된 영향이다.

이에 따라 기업의 조달(269조원), 운용(180조7000억원), 순조달(88조3000억원) 모두 통계편제 이후 최대를 나타냈다.

지난해 정부는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펼치면서 순자금조달 2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도의 순자금운용(29조5000억원)에서 순자금조달로 돌아섰다. 정부가 순자금조달을 나타낸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던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