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급등에 막걸리도 오른다…장수 생막걸리, 15년 만에 120원 인상

뉴스1 입력 2021-03-08 14:38수정 2021-03-08 14: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수 생막걸리 © 뉴스1
서울장수가 대표 제품 ‘장수 생막걸리’ 출고가격을 15년 만에 120원 인상한다. 쌀 가격과 부자재·유통 비용이 오른 탓이다.

서울장수는 다음 달 출고하는 장수 생막걸리 제품 가격을 120원 인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장수 생막걸리 편의점 기준 평균 가격은 1600원으로 오를 예정이다.

서울장수는 이번 장수 생막걸리 인상과 함께 6개 제품 가격도 함께 인상하기로 했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국민들의 일상과 함께해 온 브랜드로서 지난 15년간 원가 인상 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쌀값은 물론이고 포장재, 유통비용 등 원부자재의 비용 상승에 따라 부득이하게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더 나은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쌀 20㎏ 평균 도매 가격은 5만7920원으로 평년과 비교해 39.8% 올랐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서도 22.9% 비싼 수준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