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신규 대출 접수 중단, 한도 제한…연말 은행권 ‘대출 조이기’ 가속

입력 2020-12-22 18:39업데이트 2020-12-22 2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DB © News1
신한은행이 23일부터 연말까지 서민금융상품을 제외한 신규 가계 신용대출 신청 접수를 중단한다. KB국민은행은 연말까지 신규 대출 한도를 2000만 원 이하로 제한했고 일부 은행은 기존 신용대출자들에게 일부 상환을 조건으로 만기 연장을 해주면서 연말까지 극심한 ‘대출 가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22일까지 접수된 가계 신용대출 신청만 처리하고 23일부터 연말까지 모든 영업점에서 신규 신용대출 접수를 중단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신규 대출은 내년 영업일이 시작되는 1월 4일에나 재개될 예정이다. 단,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예외적으로 본부 승인 심사를 거쳐 지원된다.

KB국민은행은 22일부터 31일까지 원칙적으로 2000만 원을 초과하는 모든 신규 가계 신용대출을 막기로 결정했다. 신규 개설뿐 아니라 이미 대출액이 2000만 원을 넘긴 경우 추가로 대출 승인을 내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14일부터 1억 원이 넘는 모든 가계대출을 원칙적으로 중단한 데 이어 대출 제한을 한층 더 강화한 조치다. 다만, 대출 희망일이 내년 1월 4일 이후거나 서민금융지원 신용대출일 경우 대출을 해줄 수 있다.

하나은행도 대출 문을 일부 닫았다. 24일부터 대표 모바일 상품인 ‘하나원큐 신용대출’의 신규 판매를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22일 밝혔다. 은행 관계자는 “가계부채의 급격한 증가세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종료 기한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이날부터 혼합형 주택담보대출과 주택신보 전세자금대출 등 일부 주택담보·전세대출 우대금리를 0.3%포인트 낮추기로 한데다 이르면 이달 말부터 고소득 전문직의 한도도 기존 1억50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줄일 방침이다.

일부 은행은 지난해 빌린 대출액의 20%까지 상환해야 만기를 절반 정도 연장해 준다는 식으로 기존 대출 이용자들에 대한 만기 연장도 까다롭게 검토하고 있다. A은행 관계자는 “신용등급 하락, 대출이자 연체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일부 상환을 요구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기존 대출 이용자들에게 이 같은 만기 연장 제한 조치가 확대 적용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지난달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제한 조치 전후로 시중은행의 대출은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변동성이 커지는 모습이다.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증가액은 지난달 4조8495억 원으로 폭증했다가 이달 들어 21일까지 1225억 원에 그쳤다. 일각에선 당국의 강력한 신용대출 제한으로 대출 수요가 내년엔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으로 옮겨가고, 당국이 이를 막기 위해 다시 2금융권 규제에 나서는 ‘두더지 잡기’식 대출 규제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은행과 2금융권 신용대출 금리가 큰 차이가 나기 때문에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기 어렵다. 2금융권 대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생활자금 수요라서 규제는 어려울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복수의 금융권 관계자들은 “당국의 목표가 신용대출액과 집값 폭등을 잡기 위한 것인 만큼 언제든지 규제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