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2곳 ‘수소 도시’ 만든다

이새샘 기자 , 고양=변종국 기자 입력 2020-07-02 03:00수정 2020-07-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관 합동 수소경제委 첫 회의… 정세균 총리-정의선 부회장 등 참석
10년내 수소차 85만대-충전소 660기, 수소전문기업도 1000개 육성 추진
‘수소드론 자유화구역’도 11월 지정
수소경제 강국을 향해… 현대車가 띄울 도심항공모빌리티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 모빌리티+쇼’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앞줄 오른쪽부터)과 업계 관계자들이 현대차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비행체 ‘S-A1’ 모형물을 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고양=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정부가 2022년 추진하는 3기 신도시 5곳 중 2곳을 수소 도시로 지정해 수소충전소와 수소버스를 공급하기로 했다. 2030년까지 수소자동차는 85만 대, 수소충전소는 660기로 늘려나간다. 또 수소 산업과 기술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고 수소 기업을 1000개 육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관에서 열린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수소산업 육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 위원회는 정부와 기업, 민간 자문위원 등이 모여 국내 수소산업의 로드맵을 짜고 각종 정책 지원 방향 등을 논의하는 범정부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경기 남양주시 왕숙지구, 하남시 교산지구, 부천시 대장지구, 고양시 창릉지구, 인천 계양지구 등 3기 신도시 가운데 공모를 거쳐 2곳을 수소 도시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수소 도시는 각종 건축물에 연료전지를 설치해 냉난방, 전기 등에 수소 에너지를 활용한다. 수소차 이용자의 충전소 접근 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하고 간선급행버스 시스템에는 수소 버스가 투입된다. 또 일반 드론보다 체공시간이 4배 이상 긴 수소 드론을 확산하기 위해 드론 비행 규제를 완화한 ‘드론 특별자유화 구역’도 올해 11월경 지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2040년까지 수소 전문기업 1000개도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수소 산업 규제 방식을 네거티브로 바꾸기로 했다. 법에 명시된 것만 금지하고 나머지는 다 허용하는 방식이다. 또 수소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프로젝트당 길게는 5년 동안 연간 최대 15억 원을 지원한다. 선진국과 비교해 기술역량이 취약한 수소 생산, 저장, 운송, 충전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해 수소 가격을 kg당 현재 8000원대에서 3000원대로 낮추겠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전기차보다 주행거리가 길고 충전시간이 짧은 수소차의 강점을 살려 대형 화물차나 중장거리 버스 등을 집중적으로 늘려 2030년까지 수소차를 85만 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날 함께 열린 ‘수소 모빌리티+쇼’ 전시회에는 수소 기술을 이용한 자동차와 드론, 굴착기, 자전거 등 다양한 모빌리티와 수소 생산·저장·운반 관련 기술과 제품이 전시됐다. 특히 현대차는 수소 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인 ‘HDC―6 넵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정 부회장은 수소차 개발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3, 4년 후에 넥쏘 후속 모델이 나올 것”이라며 “(수소차) 수요가 늘어나면 투자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회에 참가한 두산그룹은 기존 배터리 드론보다 2배 이상 길게 비행할 수 있는 수소 드론과 수소연료전지 등을 소개했다. 11개국 108개 기업이 참여한 수소모빌리티+쇼는 3일까지 열린다.

이새샘 iamsa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고양=변종국 기자

#신도시#수소 도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