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진출 꿈꾸며 ‘태평양’ 상호… 6·25전쟁때 ‘ABC포마드’ 빅히트

박선희 기자 입력 2015-10-29 03:00수정 2015-10-29 0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평전/ 나는 다시 태어나도 화장품이다]
<3>혹독한 시련 속에서 빛난 성공
6·25전쟁 때 피란지에서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창업자가 개발해낸 ‘ABC포마드’. 아모레퍼시픽 제공
가업은 전과 다름없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여전히 가내 수공업 수준이었다. 중국에서 보았던 넓은 시장의 잔상이 청년 서성환의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그는 베이징에서의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며 가족의 동의를 얻어 상호를 ‘태평양상회’로 바꾼다. 생명의 근원이자 한없이 넓고 깊은 바다. 그는 상호를 바꾸면서 다시금 힘을 얻는다.

이 시기에 그는 또 다른 중요한 결정을 내린다. 이념 갈등으로 시국과 경제적 불안감이 커지면서 판로가 막히자 오랜 터전을 뒤로하고 개성을 떠나기로 결정한 것이다.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어머니는 아들에게서 젊음의 열정과 분별력을 발견했다. 어머니의 동의에 힘을 얻은 그는 1947년 서울로의 이전을 단행한다.

서울로 온 일가는 남창동에 ‘태평양화학공업사’라는 간판을 내건다. 1948년 1월 서울 중구 회현동 109번지에 사업장을 열었다. 새 사업장을 열 때부터 가장 염두에 둔 것은 바로 품질이었다. 당장의 이익보다 중요한 것이 소비자들의 신뢰였고 그 첫걸음이 품질이라는 것이 그의 신념이었다. 서울에 기반이 없어 원료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지만 그는 혼신의 힘을 쏟아 ‘메로디 크림’을 세상에 내놓는다. 그는 이 첫 작품에 김재현백화점과 베이징에서 접했던 고급 제품들처럼 산뜻한 날개를 달아주고 싶었다. 인쇄소와 일본 브로커를 찾아다니며 완벽한 옷을 입혔다. 만들어 놓기만 하면 팔리던 당시의 업계 상황에 안주하지 않고 고집스러우리만치 남다른 품질을 지향한 사례다. 그 덕에 메로디 크림은 1950년대 초까지 생산된 인기 장수상품이 됐다.

메로디 크림과 ‘메로디 포마드’의 선풍적인 인기 덕에 차곡차곡 사업의 성과가 쌓여나갈 즈음인 1950년 6월 25일, 포성이 울렸다. 전쟁이었다. 남의 전쟁에 끌려 나갔던 악몽이 잊혀지기도 전에 동족 간에 총을 들이대는 비극의 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청년 서성환도 부산행 피란 열차에 몸을 실었다.

관련기사
부산에서 가족은 거래처의 배려로 안전한 임시 거처를 마련했다. 창업 이래 지켜온 신용 덕분이었다. 피란지에서도 제품에 대한 그의 열정은 식을 줄 몰랐다. 특히 남성용 포마드는 만들기 무섭게 팔려 나갔다. 미군의 영향으로 긴 머리를 포마드로 정돈해 좌우로 갈라붙이는 헤어스타일이 유행하던 시대였다. 하지만 그에겐 아쉬움이 있었다.

‘어머니의 동백기름이 포마드로 바뀌었을 뿐 본질은 바뀐 게 없다. 포마드는 내가 개척할 길이다.’

이런 생각으로 그는 국내 최초로 번들거리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윤기를 내는 순식물성 포마드를 선보인다. 현대적 감각이 돋보이는 디자인을 채택한 이 제품이 바로 유명한 ‘ABC포마드’다. 새 브랜드를 채택한 과감한 결정에 보답이라도 하듯 ABC포마드는 출시된 지 반년 만에 사업 거점을 확장 이전해 확대생산에 들어가야 할 정도로 날개 돋친 듯 팔린다. 전쟁의 와중에 거둔 누구도 믿기 힘든 결과였다.

정리=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태평양#포마드#빅히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