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와세다大서 명예박사 학위

동아일보 입력 2010-09-20 15:31수정 2010-09-20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이 20일 일본 와세다대학으로부터 명예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도쿄시내 와세다대학의 상징 건물인 오쿠마 강당에서 거행된 이 대학 2010년도 9월 졸업식에서 시라이 가쓰히코 총장으로부터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와세다대는 이 회장에 대한 학위수여 이유를 밝힌 현창장에서 "이 회장은 항상 시대를 앞서가는 리더십을 발휘해 탁월한 경영성과를 거뒀으며 한국의 삼성으로부터 세계의 삼성으로 변모시켰다"고 밝혔다.

와세다대는 이어 "이 회장은 1993년 '나부터 바뀌겠다'는 슬로건으로 질을 중시하는 신경영을 주창하면서 자기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해 국내외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양적 확대를 중시하는 발상으로부터 품질과 기능을 중시하는 질 중심의 기업혁신을 통해 삼성을 명실상부한 세계 일류 기업으로 약진시켰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또 이 회장 취임 당시 170억 달러였던 그룹 매출액이 2009년 말에는 1720억 달러에 달했고, 주식 시가총액은 12억 달러에서 1560억 달러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와세다대는 이례적으로 이날 4페이지짜리 학위수여식 안내 팸플릿에 2페이지를 할애해 이 회장에 대한 학위수여 이유를 밝힌 현창장을 일본어와 영어로 싣는 등 각별하게 예우했다.

와세다대는 1965년 이 대학 상학부를 졸업한 이 회장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고 싶다는 뜻을 그동안 여러 차례 표명했으며 이번에 이 회장이 이를 수락했다.

이 회장은 2000년 서울대에서 명예 경영학박사, 2005년 고려대에서 명예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외국 대학으로부터의 명예박사 학위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학위 수여식에는 부인 홍라희 여사 외에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사장,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삼성에버랜드 경영전략 담당 전무,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전무 등 거의 모든 가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2시간 가까운 학위수여식 내내 단상에서 꼿꼿한 자세로 앉아 부인 홍 여사와 함께 행사를 지켜봤으며 시라이 총장으로부터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뒤 별도의 인사말은 하지않았다.

이 회장은 와세다대로부터 학위를 받기 위해 지난 17일 일본에 도착해 특별한 일정 없이 가족들과 시내 호텔 등에서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