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위장, 비은행권 금융회사상장 촉구

입력 2007-09-06 16:32수정 2009-09-26 15: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용덕 금융감독위원장은 6일 "일정 규모 이상인 비(非) 은행권 금융회사들은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식시장 상장(上場)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신전문회사, 저축은행, 신협 등 비은행권 사장단과 간담회를 열어 "비은행권 금융회사들은 경영개선과 리스크 관리에 노력하고 금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통제도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국내에는 6개 카드사 중 2곳, 109개 저축은행 중 8곳, 49개 여신전문회사 중 8곳만 상장돼 있다.

그는 카드사에 대해 "과당경쟁에 따른 비용 부담이 결국 영세 자영업자 등 가맹점이나 카드 사용자에게 전가될 수 밖에 없다"며 "수수료 수준을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김선미기자 kimsunm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