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봄이 오면…아파트분양 내년으로 연기 줄이어

입력 2005-11-02 03:07수정 2009-10-08 1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31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아파트 청약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분양을 내년으로 미루는 곳이 잇따르고 있다.

분양 성공을 장담할 수 있는 지역이 아니면 아예 분양 자체를 연기한다.

8·31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요건과 다주택 보유자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청약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됐기 때문이다.

발코니 개조 합법화로 내년부터는 발코니를 확장한 아파트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 것이라는 기대감도 분양 연기를 부추기고 있다.

대우건설은 10월 분양 예정이던 경기 남양주시 아파트를 비롯해 전국 5곳의 분양을 모두 내년으로 미뤘다. 삼성물산건설부문은 연말 분양하려던 서울 성북구 석관동 재개발아파트 사업 등을 내년으로 연기했다.

롯데건설은 대구 수성구 등 2개 지역의 분양을 내년으로 연기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분양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내년에 사업을 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 인허가 작업을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연말로 잡힌 경기 오산시와 남양주시 아파트 분양을 내년으로 연기할지 검토 중이다.

대형 건설사는 그나마 자금 여력이 있지만 중소 건설사는 금융 비용 때문에 사업을 마냥 연기하기도 어렵다. 금융 비용이 늘어나면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져 가뜩이나 얼어붙은 분양시장에 악재가 겹치는 셈.

K건설 관계자는 “지금 분양하면 잘될 가능성이 거의 없지만 사업을 미루면 금융 비용만 더 늘고 시장이 지금보다 좋아진다는 보장도 없어 당초 계획된 대로 분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