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회장 "현대건설 살려라" 사모사채 1700억등 低利인수

입력 2000-09-08 18:33수정 2009-09-22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주영(鄭周永)전 현대명예회장이 시세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저금리로 현대건설의 사모사채와 기업어음(CP)을 인수했다.

현대건설은 정전명예회장이 6일 현대건설의 3년만기 사모사채 1700억원을 인수하면서 연 5.0%의 수익률을 적용했고 기업어음 293억원도 5.01%의 할인율에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현대건설이 최근 현대상선에 수차례 기업어음을 넘기면서 적용한 할인율 11%대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것이다. 또 현대건설의 회사채 등급이 투기등급에 해당하는 ‘BB+’로 떨어진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결정인 셈이다.

현대관계자는 “정전명예회장이 현대자동차 주식 1271만주의 매각대금 2000억원으로 모기업인 현대건설의 유동성에 사실상 도움을 준 것”이라며 “정전명예회장의 현대건설에 대한 애정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기기자>ey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