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대기업 대졸채용 10대1경쟁 예상

입력 1996-10-20 20:22업데이트 2009-09-27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해 기업들은 경기침체로 사업규모를 축소함에 따라 하반기 대졸사원 신규채용규 모를 대폭 줄였다. 20일 본사조사에 따르면 일부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을 아예 하지 않기로 했고 채 용계획을 확정치 못한 기업들도 규모를 줄이는 쪽으로 방침을 잡아가고 있다. 올하반기 구직희망자는 졸업예정자 16만5천여명(군입대 및 대학원 제외), 취업재 수생 9만3천여명, 전직희망자 1만5천여명 등 27만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올 하반기 공기업과 금융기관 등을 포함해 기업들의 채용규모는 10만명을 넘 지 못해 약 3대1의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취업전문기관 인턴은 내다봤다. 특히 취업희망자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대기업의 경우 중복지원까지 겹쳐 경쟁률 이 10대1을 넘을 전망. 그룹별로는 지난해 3천명, 2천2백명을 각각 뽑은 삼성과 현대는 올해도 같은 수준 을 채용할 계획. LG는 지난해 1천2백94명에서 1천1백명으로 약2백명을 줄여 뽑을 계 획이다. 10대 그룹 가운데 대우만이 지난해 1천5백명에서 2천명으로 5백명 늘릴 계획이지 만 상반기중 지난해보다 5백명을 줄여 뽑았던 점을 감안하면 연간으로는 같은 규모 인 셈이다. 나머지는 대부분 작년수준이거나 채용규모를 줄였다. 포철 미원 태평양 등은 올해 신입사원을 모집하지 않기로 했다. 명예퇴직과 조직슬림화, 인력재배치 등 감량경 영과 함께 신규사원 채용시장이 얼어붙은 것이다.〈許承虎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