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단신]김수지 초대전 ‘단면의 미’ 17일까지

입력 2022-07-05 03:00업데이트 2022-07-05 04: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수지 작가 초대전 ‘단면의 미’가 17일까지 서울 용산구 디멘션갤러리에서 열린다. 김 작가는 색색의 한지를 겹겹이 말아 단면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만든 작품 50점을 선보인다. ‘변화와 전환’ 연작 시리즈(2022년·사진)가 대표작이다. 김 작가는 “날카롭게 절삭된 종이의 단면을 이용해 색면 추상을 표현했다. 유연하면서도 고전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한지를 통해 한국화의 정체성을 담았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