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50분 넘는 해전 장면, 가장 설득력 있는 거북선 보여주려 했다”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제작보고회
‘명량’ 이어 연출 맡은 김한민 감독 “관객들 용기 얻고 자긍심 느꼈으면”
주연 박해일 “날 뭘 믿고 이순신을?… 군자다운 올곧음 보여주려 노력”
다음 달 27일 개봉하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조선 수군함들이 적을 포위하며 공격하기 위해 학이 날개를 편 듯한 모습의 학익진 전법을 펼치는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국내 박스오피스 사상 최고 흥행 기록(1761만 명 관람)을 세운 영화 ‘명량’(2014년)의 후속작 ‘한산: 용의 출현’이 다음 달 27일 개봉한다. 전작 ‘명량’이 개봉한 지 8년 만이다. 극장가 최대 성수기인 한여름에 개봉하는 데다 극장가 분위기가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히 회복된 만큼 전작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산’은 1592년 7월 왜선 70여 척을 상대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이 학익진(鶴翼陣) 공격을 펼쳐 대승을 거둔 한산대첩을 다룬 영화다.

28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김한민 감독(왼쪽 사진 왼쪽)은 ‘명량’에 이어 한산대첩을 다룬 이번 작품에 대해 “이순신 장군과 같은 성실과 신의를 갖고 만들었다. 개봉이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김 감독 오른쪽은 배우 박해일로 이순신 역을 맡았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명량’에 이어 ‘한산’을 연출한 김한민 감독은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명량’을 기획하다 보니 이순신 장군 이야기를 과연 영화 한 편으로 그리는 게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적어도 3부작을 만들어 이순신 장군에 대해 좀 더 농밀하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이 연출한 이순신 장군 시리즈는 ‘명량’ ‘한산: 용의 출현’ ‘노량: 죽음의 바다’로 총 3편. ‘노량’은 이미 촬영을 마친 상태로 올해 말과 내년 초를 놓고 개봉 시기를 조율 중이다. 시기상으로는 한산대첩(1592년), 명량대첩(1597년), 노량해전(1598년) 순이지만 ‘명량’이 가장 먼저 개봉됐다. “‘명량’이라는 가슴 뜨거운 역전극을 먼저하고 싶었다”는 것이 김 감독의 설명이다.

이순신 장군 역은 ‘명량’에선 최민식이 맡았고, ‘한산’에선 박해일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노량’에서는 배우 김윤석이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박해일은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엄청난 위인 역할을 제안받고는 ‘아니 날 뭘 믿고?’ 싶어서 굉장히 당황스럽고 부담스러웠다. 최민식 선배는 내게 곁눈질을 하고 씩 웃으며 ‘고생 좀 해봐라’ 한마디 하시더라”며 웃었다.

‘명량’의 최민식은 용맹스러운 장수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한산’의 박해일은 전투 전략을 밀도 있고 지혜롭게 세우는 지장(智將)의 모습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박해일은 “선비답고 군자다운 모습과 올곧음을 보여주는 한편 전투 장면에선 긴장감을 유지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학자마다 그 원형을 두고 서로 다른 의견을 내놓으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거북선을 구현해내기 위해 노력한 점을 강조했다. 그는 “3층이냐, 2층이냐 등 워낙 설왕설래가 많은 거북선이다 보니 고민이 많았다”며 “영화에서 해전 장면이 50분이 넘는데 이 장면에서 다양한 학설을 총망라해 가장 설득력 있는 모습으로 거북선을 보여주려 했다”고 설명했다. 제목 ‘용의 출현’ 중 ‘용’은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아우르는 표현이다.

영화에서 왜군 장수 와키자카 야스하루 역은 배우 변요한이 맡아 일본어로 연기했다. 변요한은 “외국어 연기에 한계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다른 나라 사람이 이를 연기하는 건 정서적으로 나보다 뜨겁지 않을 거 같아 내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일본어 선생님을 내 집에서 자게 하면서 일본어를 연습했다”고 했다.

김 감독은 이 영화를 ‘자긍심’이라는 한마디로 요약했다.

“대한민국 분들이 이 영화를 보고 용기를 얻고 연대의식도 느꼈으면 합니다. 그런 뒤 자긍심이라는 하나의 단어로 통합되는 감정을 가지고 갈 수 있길 바랍니다. 이 영화는 ‘자긍심’이라는 한 단어를 위해 존재하는 영화입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