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어린이 책]한번쯤 놓쳤다고 해도 다시 손 내밀면 되니까

입력 2022-04-23 03:00업데이트 2022-04-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잊었던 용기/휘리 글·그림/44쪽·1만4000원·창비(4세 이상)
소녀는 친하게 지내던 같은 반 친구와 서먹해졌다. 고작 몇 달간의 겨울방학 동안 만나지 못한 게 이유였다. 수업이 끝나면 함께 시간을 보냈고, 하굣길에서도 끊임없이 수다를 주고받던 사이였다. 개학 첫날, 학교에서 마주친 친구와 어쩐지 어색해 눈을 피했다. 한번 놓친 인사는 시간이 갈수록 더 어려워졌다.

소녀가 용기를 내기로 결심했다. 친구와 다시 손잡고 인사하며 하루 동안 일어난 일을 다 말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편지지에 마음을 꾹꾹 눌러쓴 다음 친구의 집 우편함에 넣었다. 며칠 뒤 소녀 앞으로 친구의 답장이 왔다. “편지 보내줘서 고마워. 나도 사실은 너와 인사하고 싶었거든. 우리 엄마가 넌 참 용감한 아이라고 했어.”

다음 날 둘은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그리고 다시 친구가 됐다. 멈추었던 관계를 움직이는 건 어려운 일이다. 저자는 누군가에게 먼저 손 내밀 수 있는 용기의 가치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따뜻한 색감의 그림도 인상적이다.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