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정창욱 1년간 폭언·욕설·협박…정신과치료 받아”

입력 2022-01-23 11:01업데이트 2022-01-23 1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요리사 정창욱 유튜브 채널 전 편집자들이 “욕설·폭언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영호씨는 21일 유튜브 채널 ‘호드벤처TV’에 ‘정창욱 [하와이11]’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지난해 정창욱과 하와이에서 지내며 폭언과 욕설, 협박 등에 시달린 모습이 담겼다. 정창욱은 초면인 신씨에게 바로 반말했고, 슈퍼마켓에서 장 볼 때 술을 구매하기 위해 필요한 여권을 챙겨오지 않자 욕했다. 신씨가 자동차를 조작하는데 미숙한 모습을 보이자 또 폭언했다. 신씨가 영상 촬영할 때도 “내 허락없이 찍지 말라”며 강압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에서 ‘팽이 PD’로 불린 편집자도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1년간의 짧은 기간 동안 이 요리사와 함께 생활하면서 겪은 폭언과 욕설, 두 번의 칼을 사용한 협박 그리고 이런 모습들을 편집하기 위해서 수 십 번씩 영상을 돌려보면서 어느 순간 망가진 스스로를 돌아보게 됐다”며 “현재는 정신과에 다니며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적었다.

“KBS 뉴스에서 내 진단서가 보이지 않았던 이유는 영호나 가족을 비롯해 날 아는 많은 사람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지금까진 그래도 정창욱에게 ‘부끄러움이 있으니까 후회하고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조용히 있었다. 그 사람이 가진 걸 뺏고 싶은 마음도 없었고 돈벌이와 죄는 다르다고 생각했다. 다만, 하와이 다녀온 9월 고소를 진행하고 1월22일이 다 돼 갈 때 까지 반성은 커녕 사과를 표한 적도 없어 더 이상 견딜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신씨는 서울 종로경찰서에 정창욱을 특수폭행, 특수협박, 모욕 등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KBS와 인터뷰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지난해 8월 하와이에서 촬영 중) 멱살을 잡고 오른손으로 가슴을 때리기 시작했다. 그렇게 4, 5회 정도 하고 부엌으로 갔고 식칼을 들고 왔다. 지금도 칼을 들고 오는 장면과 내 몸에 갖다 댄 그 서늘한 느낌, 압박감과 꾹 누르는 것들이 생생하다”고 밝혔다.

재일교포 3세인 정창욱은 JTBC 예능물 ‘냉장고를 부탁해’(2014~2015)로 얼굴을 알렸다. 서울 중구 소공로에서 금산제면소를 운영 중이다. 지난 4일 정창욱이 2021년 5월9일 본인 소유 가게 앞에서 또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09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데 이어 두 번째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벌금 1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