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이외수子 “졸혼한 어머니…아버지 쓰러지자 가장 먼저와 지금껏 곁에 있다”

입력 2021-12-06 07:32업데이트 2021-12-06 16: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설가 이외수씨의 아들 이한얼씨가 SNS를 통해 전한 부모님의 근황© 뉴스1
설가 이외수 씨(75)의 장남 한얼 씨가 지난해 뇌출혈로 쓰러져 투병 중인 아버지와 어머니 전영자씨의 결혼 45주년을 맞아 애틋한 마음을 소개했다.

장남 한얼 씨는 지난 4일 이외수 작가의 SNS에 두 사람의 사진과 함께 “지난달 26일은 어머니, 아버지의 결혼기념”이라며 “1976년도에 결혼을 했으니 올해로 45년을 함께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한얼 씨는 “두 분은 잠시 졸혼이란 이름으로 각자의 시간을 갖기도 했었다”며 “어머니는 아버지가 쓰러지자 가장 먼저 달려와 지금까지 아버지 곁을 지키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어머니도 여러 병을 안고 있는데 아버지께 갈 때면 진통제를 한 움큼 드시고 가야 할 정도”라며 “아버지 앞에서 아픈 모습을 보여주기 싫은 어머니는 아무렇지 않은 척 아버지 앞에서 한껏 밝은 모습만 보이다 집에 돌아와서야 약기운이 떨어져 앓아 누우곤 한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와 아버지를 보며 부부란 게 무엇인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지도 느끼게 된다”고 “어머니, 아버지의 결혼 45주년, 두 분에겐 좋은 일도 나쁜 일도 참 많았다”며 “그 유난한 시간을 버텨내고도 함께하고 있는 두 분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결혼기념일을 축하한다는 말보다 고생 많으셨다는 말과 함께 박수를 보낸다. 더불어 감사하다는 말씀도”라며 “봄은 꼭 올 것이다. 조금만 더 버텨달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