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라, 유방암 투병 고백…“온몸 털 다 빠져 우울”

뉴시스 입력 2021-11-08 15:38수정 2021-11-08 15: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희라가 근황을 전한다.

김희라는 8일 오후 7시 방송되는 TV조선 ‘건강한 집’에 출연해 “작년 5월 유방암 2기를 선고 받았다”며 투병 사실을 고백한다.

김희라는 “항암 치료 18번, 방사선 치료 33번을 견디고 후유증으로 전신의 모든 털이 빠져 우울감에 시달렸다”며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전한다.

김희라는 “현재 다행히 암 치료 후 재발 없이 건강하게 생활 중이다. 무엇보다 만성 염증 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며 ‘만성 염증 타파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