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2021 관악강감찬축제’, 골든벨-천문관측 등 온라인 프로그램 다양

입력 2021-10-13 10:26업데이트 2021-10-13 1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관악구가 주최하고 관악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1 관악강감찬축제가 10월 14~17일 온라인으로 펼쳐진다. ‘신귀주대첩 강감찬, 오마주(오늘을 마주하다)’라는 주제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속에서 일상의 변화를 극복하는 시민들에 대한 감사의 메시지를 담았다.

10월 14일 19시, 안국사와 별빛내린천에서 개막식이 열린다. 강감찬 장군에게 바치는 헌정시 낭송, 관악구 21개동 주민이 참여하는 온라인 합창 공연, 주제곡 ‘강감찬 오마주’, 발광다이오드(LED) 멀티미디어 퍼포먼스가 관악문화재단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유튜브 채널에는 다양한 시민참여형 온라인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온라인 퀴즈 ‘강감찬 골든벨 고려’(16일),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와 함께하는 천문관측 ‘낙성대 야별회’(15~16일), 서울시립대 이익주 교수와 함께하는 강연 프로그램 ‘마스터클래스 고려’(15일)을 실시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지역 내 예술가나 예술단체들과 함께하는 비대면 전시와 공연 프로그램도 풍성하다. ‘관악인헌예술제’에서는 관악사진협회, 관악문인협회, 관악미술협회, 관악청년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0월 14일부터 11월 15일까지 관악 옛 사진전 및 회원전, 관악미술협회 회원 초대전이 온라인 갤러리 360에서 열리고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는 시화전과 관악청년작가전이 개최된다.

관악 청년예술가들과 함께하는 공연 프로그램 ‘별빛버스킹 G 랠리’는 강감찬 장군의 흔적이 서린 공간에서 청년예술가들이 공연을 진행하고 유튜브로 영상을 내보낸다.

올해 관악강감찬축제는 시민문화기획자들이 축제 기획부터 운영까지 전 과정에 참여하는 ‘시민주도형 축제’로 진행되는 게 특징. 관악문화재단은 6월부터 3개월간 관악시민문화기획학교 ‘우주관문 도시스쿨’을 운영해 시민문화기획자 98명을 육성했다. 이들 중 19명이 이번 축제의 기획자로 선정돼 ‘프로젝트 9472 별빛히어로즈’로 활동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기획부터 실행까지 주민이 참여해 만든 강감찬축제는 민관협치 화합의 축제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이사는 “관악강감찬축제가 코로나로 지쳐있는 구민에게 활력을 전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