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위드코로나 대비 여행업계 회복지원 정책 본격 가동

뉴시스 입력 2021-10-13 09:16수정 2021-10-13 0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위드 코로나 대비 여행업계 회복 지원 정책들을 본격 가동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그동안 코로나 확산으로 움츠러들었던 여행업계의 회복을 지원하고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올해 본예산과 1, 2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286억원 규모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 이후 시대에는 비대면과 디지털화가 더욱 확대되고 일상이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여행업계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존 오프라인 사업환경을 온·모바일 사업 운영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에 문체부는 여행사의 사업환경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종사자들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중소여행사 온라인 유통 플랫폼 사업화와 관광업계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신규 채용, 지역여행사 사무 공유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주요기사
과거 여행산업이 알선, 수배 등의 업무를 중심으로 진행했다면 이제는 다양한 여행콘텐츠를 온라인 플랫폼에 올리고 유통하는 업무가 필수가 됐다. 이에 중소여행사들의 온라인 유통플랫폼 사업화를 지원해 온라인 시장 진출과 판로개척을 돕는다.

급격하게 온라인, 모바일로 전환되고 있는 여행업 생태계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신규 채용도 지원한다.

한국관광공사 누리집을 통해 정보통신 기술 인력을 새롭게 채용할 여행사 또는 관광벤처기업을 모집하고 있으며, 대상 기관으로 선정되면 1인, 월 인건비 200만원을 최대 4개월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지난해 서울 지역 여행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공유사무실 제공 사업을 올해 확대한다. 지자체, 지역관광공사 등과 함께 전국 17개 지역에 공유사무실을 구성해 업체별 1인 내외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우리 국민들도 일상으로의 회복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에 여행사들도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행업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관련 부처 등과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