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관하는 리움미술관[퇴근길 한 컷]

장승윤 기자 입력 2021-10-05 16:18수정 2021-10-05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로 지난 해 문 닫았던 삼성미술관 리움과 호암미술관이 8일부터 시민들에게 다시 빗장을 엽니다.

2017년 3월 홍라희 리움 관장의 사임, 2020년 10월 이건희 회장의 작고, 계속되는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 등 온갖 풍파를 겪고 닫혔던 미술관들이 대중들 앞에 다시 문을 열게 된 것입니다.

이병철(1910∼1987) 삼성 창업자와 이건희(1942∼2020) 회장으로 이어진 삼성가 미술품의 진수들을 새롭게 단장해 공개하는 행사여서 미술계는 환영 분위기입니다.

리움이 새로 선보이는 ‘한국 고미술 상설전’에서는「청자동채 연화문 표형 주자」, 김홍도의 「군선도」 등 국보, 고려 말~조선 초에 제작된 유일한 팔각합인 「나전팔각합」 등 국보 6점과 보물 4점, 현대미술 6점, 총 160점을 전시합니다.

주요기사
‘청자 소품’, ‘청화백자 연적’을 위한 특별 전시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현대미술 상설전’에서는 전통 수묵화에서 현대 추상화까지 수많은 작품 총 76점이 전시되는데, 절반 이상이 리움 상설전에 처음 공개되는 작품들입니다. 가히 국내 최고 수준으로 큐레이션된 현대미술을 감상할 기회입니다.

특히 재개관 기획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 전은 모든 예술의 근원인 ‘인간’을 다룬 전시로 국내외 작가 51명의 작품 130여 점을 7개 섹션으로 분류해 선보입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리움미술관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두 곳에서 재개관 기념으로 연말까지만 무료입니다.

리움과 호암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5일부터 사전예약제로 운영하니 드문 기회 놓치지 마세요. 하루 예약인원 600명입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