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빈손으로 즐기는 쇼핑…롯데 타임빌라스,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 운영

입력 2021-09-23 09:46업데이트 2021-09-23 09: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가 쇼핑한 물건들을 출차 시 주차장에서 받아갈 수 있도록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사전에 구입한 상품을 해당 점포에 방문해서 찾아가는 ‘드라이브 픽’ 형태의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다만 당일 오프라인 매장에서 쇼핑하면서 구매한 상품들을 출차 시 한꺼번에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일 문을 연 타임빌라스는 글라스빌, 플레이빌 등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갖춘 복합문화공간이다. 오랜 시간 머물 수 있는 공간인 만큼, 고객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도입했다는 것이 롯데백화점 측 설명이다.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타임빌라스 픽업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또는 매장 내 QR코드를 통해 서비스를 신청하고, △전화번호 △차량번호 △브랜드 △쇼핑백 수량 등을 순차적으로 입력한 후 모든 쇼핑을 끝내고 출차 시 주차장에 위치한 픽업존에서 상품을 수령하면 된다.

접수된 상품은 픽업 담당 직원을 통해 픽업존으로 이동되며, 고객은 앱에서 상품 도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F&B를 비롯한 일부 브랜드는 제외된다.

강우진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타임빌라스 점장은 “가족 단위 고객이 많은 교외형 아울렛에서 유모차를 동반한 고객들이 보다 편하게 쇼핑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는 고민 끝에 드라이브 스루 픽업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고객의 입장에서 조금이라도 편리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테스트 운영을 통해, 향후에도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