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데이트폭력 주장한 김용호 고소…“못 참겠다”

뉴시스 입력 2021-08-04 08:10수정 2021-08-04 0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겸 개그맨 박수홍(52)이 최근 데이트 폭력 의혹 등 자신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김용호 씨 등을 고소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노종언(법무법인 에스) 변호사는 지난 3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모욕, 업무방해, 강요 등의 혐의로 유튜버 김용호 씨와 그에게 허위제보를한 신원미상의 제보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김씨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수차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 박수홍과 그의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면서 “김씨의 주장은 근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사실 확인을 위해 박수홍 측의 연락을 취하거나 박수홍 측의 의견을 반영하려는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노 변호사에 따르면, 박수홍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것이 오히려 김 씨 등의 노림수라고 여겨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고 있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박수홍의 친형인 박모씨와 그 배우자의 횡령 혐의와 관련된 본질이 훼손되는 것도 우려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노 변호사는 “김씨의 주장은 더 이상 참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고, 이로 인해 박수홍의 방송 및 연예 활동에 큰 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했다”면서 “박수홍은 더 이상 유튜버 김용호 및 신원미상의 제보자들의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형사 고소를 먼저 진행하고 아울러 향후 피해 규모를 파악해 민사 소송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박수홍 측은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루머성 기사를 보도하는 매체들에 대해서도 향후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김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보를 받았다며 박수홍이 전 연인에게 데이트 폭력을 행사했다는 등의 주장을 펼쳤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달 스물세살의 연하의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했다. 결혼식 전 혼인신고를 먼저 한 이유에 대해 “제 미래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고 또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기 때문일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