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팰런쇼’ 방탄소년단 “관객 함성소리 듣고 싶다”

뉴시스 입력 2021-07-14 15:30수정 2021-07-14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년 만에 미국 인기 TV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을 들썩였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지미 팰런쇼’에 출연,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무대를 공개했다. 멤버들은 자신들의 상징색인 보라색 풍선이 가득한 실내 공간에서 이 곡을 열창했다.

캐주얼한 차림으로 등장한 멤버들은 밝고 경쾌한 멜로디에 맞춰 활기찬 군무를 선사했다. 희망찬 노랫말과 자유분방한 안무, 방탄소년단의 즐거운 표정이 한데 어우러졌다.

코로나19로 인해 방탄소년단은 화상연결 방식으로 진행자 지미와 인터뷰했다. ‘퍼미션 투 댄스’ 소개를 비롯 빌보드 ‘핫 100’ 7주 연속 1위를 거머쥔 ‘버터’의 인기, 제63회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 수상 후보에 올랐던 소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주요기사
지미는 ‘버터’가 이룬 성과를 소개하며 “‘버터’가 ‘송 오브 서머(Song of the summer)’가 될 것으로 예감한다. 이 곡이 이렇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예상했느냐”라고 물었다.

멤버들은 “‘버터’를 듣는 순간, 무더운 여름을 강타할 곡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퍼미션 투 댄스’를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 “심장을 뛰게 하고, 춤을 추게 만드는 곡”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개최된 ‘그래미 어워즈’ 노미네이트 소감에 대해서는 “‘그래미 어워즈’는 세계 아티스트들에게 가장 큰 영예이기 때문에 영광이었다. 무척 기뻤고,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한 마음이었다”라고 전했다.

또 “(오프라인에서) 콘서트를 할 수 있는 날이 와서 관객의 함성 소리를 하루빨리 듣고 싶다”라고 오프라인 공연에 대한 소망도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5일에도 ‘지미 팰런쇼’에 출연해 ‘버터’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