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책]일부분만 보고 판단하지 마세요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5-01 03:00수정 2021-05-01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 안에 무슨 일이?/카테리나 고렐리크 글,그림·김여진 옮김/60쪽·1만5000원·올리(4세 이상)
창문 너머 집 안에서 늑대가 입을 벌리고 있다. 빨간 망토 소녀와 할머니를 삼킨 걸까? 알고 보니 할머니, 소녀와 함께 차를 마시고 파이를 먹고 있다. 늑대는 할머니가 만든 파이를 아주 좋아한다.

귀여운 아기 염소 일곱 마리가 엄마를 얌전히 기다리고 있다. 앗, 그게 아니다. 식탁은 넘어져 있고 서랍장들이 바닥에 널려 있다. 아기 염소들이 엄청나게 장난치며 노는 통에 집 안은 엉망이다.

창문이 뚫린 앞 페이지를 통해 바로 뒤 페이지의 일부 모습이 보인다. 창문을 통해 본 상황은 전체를 다 확인하고 나면 완전히 다른 상황임을 알게 된다. 일부분만 보고 섣불리 판단하면 안 된다는 걸 흥미로운 구성을 통해 생생하고 실감 나게 보여준다.

불길이 가득한 집, 해골바가지가 있어 무섭게 느껴지는 집 등 여러 상황이 이어져 진짜 모습은 어떤 건지 상상해 보는 재미도 있다. 추리하며 놀이하듯 즐겨도 좋다.

주요기사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일부분#판단#어린이 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