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이유현, 슈베르트 전곡 연주 대장정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4-30 03:00수정 2021-04-30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슈베르트는 자신이 아끼는 소중한 사람들, 친구들과 함께 음악으로 소소한 행복을 나누었습니다. 슈베르트의 그런 마음을 배우고 싶습니다.”

피아니스트 이유현(울산대 겸임교수·사진)이 슈베르트 피아노 작품 전곡을 무대에 올리는 ‘슈베르트 시리즈’를 시작한다. 몇 년이 걸릴지 연주자 자신도 모른다는 대장정이다. 첫 무대를 5월 1일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연다. 피아노 소나타 1번 D157과 ‘방랑자 환상곡’, 소나타 18번 D894(판타지 소나타) 등 세 곡을 연주한다.

이유현은 독일 뮌헨국립음대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했고 게르하르트 오피츠 교수를 사사했다. 슈베르트의 작품을 꾸준히 연구하며 2017년 슈베르트의 마지막 두 소나타인 20번, 21번 소나타 기획 콘서트를 열었다. 1만5000∼3만 원.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주요기사

#슈베르트#피아니스트#이유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