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서울 갤러리아 백화점 팝업 스토어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 공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5 11:18수정 2021-02-25 1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은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EAST) 1층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이는 전용 팝업 스토어를 개점한다고 25일 밝혔다.

브랜드에 따르면 이날부터 4월 25일까지 두 달간 운영하는 이번 팝업 스토어는 내부를 시스루 월과 데님 소재로 장식하여 여름철의 달콤한 여행처럼 세련되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꾸몄다.

특히 이번 팝업 스토어에서는 디올 만의 감성을 담아낸 데님 패치워크와 팜 트리, 스트라이프 패턴이 돋보이는 디자인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디올 2021 봄-여름 컬렉션 외에 갤러리아 백화점 고객을 위해 특별히 선별한 익스클루시브 ID 스니커즈와 디올 더블 클러치, 레이디 디올 백과 같은 아이코닉한 모델들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라고 브랜드 측은 전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