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월세살이 김광규, 수상 소감서 “재석이 형, 집값 좀 잡아줘요”

김민 기자 입력 2020-12-21 03:00수정 2020-12-21 0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광규 씨(53·사진)가 TV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 도중 ‘집값’을 언급해 화제가 됐다.

김 씨는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20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그는 “밤늦게 끝나는 ‘불타는 청춘’을 시청해 준 전국의 시청자들과 해외 동포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제작진과 가족에게도 인사를 전한 김 씨는 “힘든 세상, 마지막으로 재석이 형. 아파트값 좀 잡아줘요”라며 소감을 마쳤다. 방송인 유재석 씨는 손가락으로 자신을 가리키며 당황한 기색을 비쳤다. 김 씨는 유 씨보다 실제로는 네 살이 많다.

김 씨는 10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월세살이의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그는 “부동산 사장님이 집을 사라고 했는데 뉴스에서 집값이 내려간다고 해서 그 말을 믿고 기다렸다. 그런데 몇 년 전 6억 원이던 집이 13억 원이 돼 전세 사기 당할 때보다 상처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수 육중완은 그때 집을 사서 부자가 됐고 나는 월세로 재산을 탕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8일에는 인스타그램에 “아파트에 또 다른 이름? 그때 살걸”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주요기사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광규#월세#집값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