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4회 국수전…2선의 굴욕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안형준 2단 ● 박진솔 4단
본선 16강 1국 4보(63∼76) 덤 6집 반 각 3시간
백 ○로 어깨 짚은 수는 삭감용이 아니다. 우하에서 잡힌 백돌을 활용해 크게 한 건 올리겠다는 수다. 흑이 활용당하지 않으려면 우하 뒷맛부터 없애면 되는데 지금 흑에겐 그럴 여유가 없다. 그래서 흑 63으로 몸싸움을 시작할 수밖에 없다. 겉으로는 흑이 강한 지역처럼 보이지만 은근히 허점이 많다. 백 64로 안으로 파고든 것은 그 같은 흑의 약점을 간파했기 때문.

흑으로선 참고1도 흑 1로 백의 두점머리를 두드리는 수가 한눈에 떠오른다. 그러나 백 2 이하 외길 수순으로 하변 흑이 잡힌다(17…2). 한눈에 떠오르는 행마가 성립하지 않으면 바둑이 꼬여 있다는 증거다. 흑 65로 참은 것이 최선이나 흑의 심기는 불편하기 짝이 없다.

흑 69로 또 한 번 2선에 둬야 하는 것도 굴욕적이다. 참고2도 흑 1로 힘차게 뻗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다. 이 역시 무리한 행마. 백 6까지 하변 흑이 한 수 부족이다.

이래도 안 되고 저래도 안 되고…. 박진솔 4단은 자꾸 수렁으로 빠져드는 느낌에 몸서리친다. 행운의 구명줄이 없으면 도저히 빠져나갈 방도가 없어 보인다.

주요기사
반면 백은 74까지 이쪽 돌의 안전을 확인한 뒤 백 76으로 급소를 짚으며 경쾌하게 뛰어나간다. 백 76은 우하 백의 뒷맛도 다시 노리고 있다. 백이 원한 대로 크게 한 건 올렸다.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