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근 그림 9억에 팔려…경매최고가 올 3차례 경신

입력 2005-12-15 03:03수정 2009-09-30 1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제공 서울옥션
박수근(1914∼1965)의 유화 작품이 또다시 경매 최고가를 경신했다.

서울옥션은 14일 열린 제99회 경매에서 박수근의 유화 ‘시장의 여인’(30×29cm·5-6호·사진)이 9억 원(수수료 별도)에 낙찰돼 국내에서 실시된 근현대 미술품 경매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9억에 낙찰…박수근 그림 경매 최고가 또 경신

개인 소장자가 내놓은 ‘시장의 여인’은 노점상을 하는 여인의 모습을 그린 1960년대 작품으로 뒷면에 연필로 서명이 돼 있다.

박수근의 그림들은 올 한 해 동안 3차례나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국외에서는 지난해 3월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앉아 있는 아낙과 항아리’가 약 14억6200만 원에 판매된 바 있다.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