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 총장 '대전엑스포, 그 감동과 환희' 책 출간

입력 2003-12-23 01:29수정 2009-09-28 0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명(吳明·63) 아주대 총장이 대전 세계 엑스포 개최 10주년을 맞아 1993년 개최 당시 엑스포 조직위원장으로서의 지휘 운영과정에 얽힌 이야기와 감회를 담은 책 ‘대전 세계 엑스포, 그 감동과 환희’(웅진닷컴)를 최근 펴냈다.

오 총장은 이 책에서 “사회적 혼란기, 일부 정부 관료들마저 적극적으로 지원하지 않던 분위기에서 말로만 듣던 엑스포를 준비하는 일은 숨 막히는 긴장의 연속이었다”고 회고했다.

책 1부는 ‘짬뽕조직’이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기관에서 파견 나온 2만5000명의 관계자들을 일사불란하게 지휘한 일, 엑스포의 국제 공인이 불가능하다는 전망 속에서 각국 관계자들로부터 만장일치의 공인을 받아낸 비화, 총 108개 참가국과 33개 국제기구를 유치하기까지의 피 말리는 과정 등을 다뤘다. 2부에는 엑스포 내 각 전시관의 특성과 세계 문화 교류의 구체적 내용 등 엑스포 실행 전 과정에 대한 정보를 실었다.

유윤종기자 gustav@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