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수터 10곳중 3곳 수질오염

입력 2003-12-03 13:35수정 2009-09-28 0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약수터 샘물 우물 등 전국의 '먹는 물 공동시설' 10곳 중 3곳은 물을 그냥 마시기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3·4분기(7~9월) 중 전국 1721개 약수터 샘터 우물의 수질을 검사한 결과 29%인 497곳이 수질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총대장균군 등 미생물이 기준보다 많이 검출된 곳이 대부분이었으며 질산성질소가 기준을 초과한 곳이 5곳, 물이 탁한 곳이 6곳 등이었다.

특히 인천지역의 약수터는 48곳 중 34곳(71%)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대구 대전 등도 절반 이상의 약수터가 수질기준을 넘었다.

올해 3·4분기 먹는 물 공동시설의 부적합률은 2001년 15%, 2002년 23%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이는 지난해 7월 총대장균군의 수질기준이 강화된 데다 올해 많은 비가 내려 오염물질이 약수터 주변으로 대거 흘러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환경부는 물이 탁한 약수터 6곳에 대해서는 경고문을 붙이도록 하고 나머지 수질기준을 초과한 곳은 사용을 중지시켰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