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올 사립대 등록금 5~10% 오를듯

입력 2001-01-05 18:46수정 2009-09-21 12: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1학기 등록을 앞두고 서울 지역 사립대학들이 등록금을 지난해보다 5∼10% 인상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5일 사립대 관계자에 따르면 대부분 대학들은 등록금 인상폭을 최종 확정하지 않았으나 인상키로 잠정 결정하고 수시 및 특차모집 합격자들에게 예치금 형식으로 등록금을 받았거나 고지서를 보낸 상태다.

고려대는 “지난해보다 10% 가량 인상한 금액을 수시 및 특차모집 합격생들에게 고지했다”면서 “인상폭이 확정되면 차액을 되돌려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세대는 9%, 경희대는 9.6% 인상해 특차모집 합격생들에게 고지서를 보낼 계획이다. 한양대는 “일단 10% 인상해 합격생들에게 등록금 고지서를 보냈으나 대학발전위원회와 학생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인상폭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강대는 5% 올리기로 최종 결정했고 성균관대는 5%, 이화여대도 8.9%선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대학들은 학교 재정 등을 감안할 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교육부는 경제 사정을 감안해 등록금 인상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정부는 11일 경제 관련 장관회의를 열어 국공립대 등록금을 결정하면서 물가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지난해 각 대학은 등록금 인상에 반대하는 학생들의 시위와 점거 농성으로 홍역을 치른 적이 있어 총학생회 등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인상폭을 다소 낮출 가능성이 있다.

계열고려대연세대서강대한양대
인문사회 300만원 (255만8000원) 277만5000원 287만6000원
이학 330만원(288만2000원) 314만5000원 324만2000원
공학 370만원(319만3000원) 344만5000원 359만2000원
의대 400만원(334만4000원) - 382만2000원

<이인철기자>in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