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무안해저유물 3차발굴 25일부터 시작

입력 1996-10-25 14:39업데이트 2009-09-27 14: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세기 후기 도자기가 대량 발굴된 全南 務安군 海際면 道理浦 일대에 대한 3차 발굴작업이 25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20일간 실시된다. 문화재관리국 李명희 궁중유물전시관 관장은 "이 해역에 유물이 더 있을 것으로 추정돼 추가 인양이 불가피한데다 선박 매몰 가능성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리기 위해 추가 발굴작업을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발굴단에는 해군 잠수부 등 32명이 동원돼 하루 두 차례 작업한다. 문화재관리국은 지난해 10월과 금년 5월 두 차례에 걸친 발굴작업에서 高麗말과 朝鮮초기의 접시 등 자기 5백96점을 인양했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