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언론 “한국 코로나19 대응, 중국과 정반대지만 통했다”
더보기

홍콩 언론 “한국 코로나19 대응, 중국과 정반대지만 통했다”

뉴시스입력 2020-03-14 22:15수정 2020-03-14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투명성과 대중 협력에 의존해 효과적으로 대응"
"한국의 대응 다른국가의 영감과 희망의 원천이 됐다"

홍콩 언론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중국 등과 달랐지만 효과가 있다는 평가했다.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이 투명성과 대중협력에 의존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SCMP는 “한국은 중국이나 이탈리아처럼 지역 봉쇄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한국 확산 중심지인 대구에서조차도 사람들의 이동을 제한하지 않았다“면서 ”당국은 대신 감염자들과 접촉자들을 의무적으로 격리하는데 집중하고 국민들을 대상으로 가급적이면 실내에 머무르고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전 세계 다른 국가들이 전염병과 싸우는데 영감과 희망의 원천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안 매케이 호주 퀸슬랜드대학의 바이러스학 교수는 ”한국의 접근 방식은 중국 등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덜 드라마틱하지만, 더 유용하다“면서 ”이런 (감소) 추세가 계속된다면 한국은 전염병 확산을 멈추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SCMP는 ”한국의 대응방식의 핵심은 그어떤 나라보다도 많은 검사를 실시하는 데 있다“면서 “당국은 (이같은 검사를 통해) 수집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통해 감염 집단을 정확히 파악하고, 격리와 소독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일본의 경우 13일 기준 누적 검사대상이 1만명 수준밖에 되지 않으며, 미국은 검사 통계조차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SCMP는 한국이 유증상자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를 실시하고, 드라이브스루 검사소 등을 설치해 검사 편의성과 속도를 높인 점도 언급했다.

미국외교협회의 선임 연구원인 황옌중은 ”한국의 경험은 가혹한 봉쇄 조치에 의존하지 않더라도 한 나라가 바이러스 확산을 비교적 짧은 시간에 막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면서 “미국과 같은 국가는 한국의 대안을 수용하고 실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로렌스 고스틴 조지타운대 세계보건법 교수는 “중국은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었지만, 민주주의 국가는 가혹한 봉쇄조치를 복제할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부분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인권과 자유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한국의 조치는 더 나은 모델을 제공했다”고 부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